9200
싱가포르 국기싱가포르

싱가포르 야경 마리나 베이 샌즈와 가든스 바이 더 베이 야경 하루 저녁에 모두 즐기기(스펙트라, 가든랩소디 야경 후기)

싱가포르 야경을 즐기는 일정을 잡았다. 싱가포르 여행의 둘째 날에 나와 아내는 마리나 베이 샌즈 레이저 쇼인 스펙트라와 가든스 바이 더 베이의 슈퍼트리 야경 쇼인 가든 랩소디를 보기 위해 출발했다. 우리가 보고자 했던 마리나 베이 샌즈에서의 레이저 쇼 공연은 8시, 그리고 가든스 바이 더 베이에서의 슈퍼트리 야경 공연은 8시 45분이었다.

이 글은 나와 아내가 마리나 베이 샌즈에서 야경을 보고 바로 가든스 바이 더 베이로 이동해 야경을 관람했던 방법과 일정에 관련된 포스트다.

에스플러네이드에서 마리나 베이 샌즈로

버스 안에서

선행 스케줄이었던 차이나타운에 갔다가 마리나 베이로 이동해 에스플러네이드를 구경한 후, 에스플러네이드에서 버스를 타고 마리나 베이 샌즈로 이동했다. 운이 좋게도 에스플러네이드에서 바로 마리나 베이 샌즈 앞까지 가는 버스가 있어서 버스로 이동할 수 있었다. 

만약 시간 여유가 있고, 체력이 있다면 에스플러네이드에서 여유롭게 마리나 베이 주변을 따라서 걸어 마리나 베이 샌즈까지 걸어가도 괜찮았을 것 같다. 다만 우리는 당일 일정이 너무 힘들었고, 시간도 일부 여유가 있었기에 버스를 타기고 가기로 했다. 아마 이날 탄 버스가 싱가포르에서 두 번인가 세 번 정도 탔던 버스 중 하나였을 것이다. 

점점 가까워지는 마리나 베이 샌즈

우리가 타게 된 버스는 이층 버스였다. 자리도 충분했다. 2층으로 올라가니 통유리로 된 2층 가장 앞 좌석이 비어있어서 나와 아내는 2층 앞좌석에 타고 마리나 베이까지 가는 길을 구경했다. 도로는 깨끗했고, 한국의 여느 도로처럼 신호에 따라 차들이 이동했다. 

나중에 쓸 블로그에 나올 이야기지만, 다른 동남아 국가에서는 신호가 생각처럼 잘 지켜지는 곳이 있지만 많지 않았고, 있는 신호도 큰 길이 아니면 대부분 지켜지지 않는 곳이 많았기에 지금 돌이켜보면 별것 아닌 듯한 차와 사람이 신호를 잘 지키는 모습조차 보기 편안했던 것 같다.

한 화각에 안들어온다

15분 정도 버스를 타고 이동해서 마리나 베이 샌즈에 도착했다. 마리나 베이 샌즈 건물은 버스를 타고 점점 가까워질 때마다 커지는 것처럼 보이더니, 정말 바로 앞에 내리니 그 전체 모습을 한눈에 담기가 어려울 정도로 커 보였다. 심지어 굴곡이 진 형태의 빌딩이다 보니 아래서 보기에 시각적으로 훨씬 더 커 보이기도 했다. 

빌딩 앞에서

사진으로 너무 찍고 싶었지만 바로 앞이었기에 그마저도 녹록지 않았다. 나와 아내는 찍을 수 있는 사진을 몇 장 찍고 바로 마리나 베이 샌즈 안으로 들어갔다.

마리나 베이 샌즈 쇼핑몰 구경

쇼핑몰 내부

실내로 들어가서 본 마리나 베이 샌즈는 더욱 놀라웠다. 지하층으로 보여지는 지하 2,3층 정도의 깊이로 된 엄청난 규모로 된 아케이드에 세상의 모든 유명 브랜드가 다 들어와 있는 듯했다. 처음에 1층으로 입장하면 1층에서 아래 지하 방향으로 여러 층의 쇼핑몰이 한눈에 들어오다 보니 그 모습이 웅장해 보이는 느낌까지도 들었다. 

우리가 좋아하는 헤이티

야경 시간까지 시간이 많이 남지도 않았고, 쇼핑을 목적으로 온 마리나 베이 샌즈는 아니었기에 야경을 보면서 마실 음료만 사서 스펙트라 야경 쇼가 펼쳐지는 마리나 베이 샌즈 정면에 있는 분수 공원으로 향했다. 

또 헤이티와 함께 쇼를 기다렸다

나와 아내는 처음에 7시로 공연 시간을 착각해서 7시부터 야외 공원에 좋은 자리를 잡고 앉아서 한 시간 정도 시간을 보냈다. 어쩐지 처음에 도착했을 때 사람이 별로 없었다. 우리는 이제 마리나 베이 샌즈의 레이저 쇼가 별로 인기가 없나 하는 생각했으나, 7시가 되어도 쇼가 진행되지 않자 무언가 잘못되었음을 알고 다시 찾아보니 쇼가 8시에 시작하는 스케줄이었다. 우리는 한 시간 정도 앉아서 시간을 보내기로 했다.

앉아있다 보니 주변이 점점 어두워지면서 불이 들어오는 마천루들도 볼 수 있었고, 바쁘게 돌아다녔던 하루 일정에 조금은 휴식 시간이 생긴 듯해서 좋았다. 정말 말 그대로 해질녘의 마리나 베이는 또 다른 새로운 모습이었다. 나와 아내가 가장 좋아하는 노을이 지는 시간의 분위기를 그대로 즐길 수 있어서 좋았다. 

스펙트라 레이저 쇼를 기다리는 사람들

7시에 일찍 도착해서 마리나 베이 샌즈 레이저 쇼의 인기도를 걱정했던 나 자신이 아주 무안하게도 8시가 다가오자 공원에는 앉을 자리가 없을 정도로 사람이 많았다. 늦게 온 사람들은 뒤에 서서 공연을 관람할 준비를 했다. 그리고 8시가 되자 곧 공연이 시작되었다. 

마리나 베이 스펙트라(Spectra) 레이저 쇼 소개(공연 시간 등)

스펙트라 레이저 쇼

싱가포르에 들르면 꼭 봐야 하는 야경 중 하나로 유명한 마리나 베이 샌즈의 분수와 레이저가 만들어 내는 공연이다. 공식 명칭은 스펙트라(Spectra)라고 한다. 

공연 시간은 평일로 들어가는 일요일에서 목요일은 저녁 8시와 9시에 2회 진행되며, 금요일과 토요일은 저녁 8시, 9시, 10시까지 총 3회가 운영된다. 공연은 모든 회차가 동일하게 15분 정도 진행된다.  

15분 동안 총 4개의 파트로 이루어진 스토리가 분수에 비친 레이저를 통해 이미지로 보여지는데, 함께 나오는 배경 음악과 분수, 그리고 레이저 쇼가 어우러져 임팩트 있는 공연을 연출한다. 

스펙트라 레이저 쇼 느낌

나와 아내도 15분 동안 몰입해서 레이저 쇼를 즐겼다. 방문 전에는 분수와 레이저가 얼마나 인상 깊겠나 싶은 생각이었다. 하지만 레이저 쇼의 배경으로 보이는 싱가포르 마천루의 야경과 크게 흘러나오는 음악, 그리고 주변 사람들이 몰입해서 관람하는 그런 분위기가 만들어내는 이색적인 느낌이 확실히 있었다. 

야경을 배경으로

그리고 실수로 7시에 도착했을 때는 상상도 못 했던 만큼의 사람들이 몰려 공원 여기저기 바닥에 앉아서 자리를 잡고 레이저 쇼를 구경하는 모습도 인상 깊었다. 어떤 사람들은 화상 통화를 켜서 자기 친구나 가족들에게 레이저 쇼의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레이저 쇼뿐만 아니라 그 주변의 모든 분위기가 나에게는 색다른 느낌이었다. 8시 15분쯤 쇼가 끝나고, 나와 아내는 바로 짐을 챙겨 가든스 바이 더 베이로 빠르게 발걸음을 옮겼다.

마리나 베이 샌즈에서 가든스 바이 더 베이 이동 방법 

슈퍼 트리와 마리나 베이 샌즈

마리나 베이 샌즈에서 가든스 바이 더 베이로 가장 빠르게 갈 수 있는 방법은 쇼핑몰 중심부쯤에 보이는 1층에서 가장 꼭대기 층까지 올라갈 수 있도록 보이는 에스컬레이터를 타는 것이다. 쇼핑몰 중심부 사이드 벽면에 있는 에스컬레이터인데, 이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가장 높은 곳으로 보이는 곳까지 가면 옥상 정원이 나온다. 

옥상 정원을 따라가다 보면 큰 대로를 건너 저 멀리 가든스 바이 더 베이 슈퍼트리가 보인다. 에스컬레이터를 탈 때, 잘 보면 벽이나 이정표에도 가든스 바이 더 베이를 가는 길이라는 표시들이 보인다. 이정표를 따라서 잘 이동하면 된다.

가는 길을 미리 알아보는 것이 좋다. 우리는 마리나 베이 샌즈와 가든스 바이 더 베이에서 하는 두 개의 야경 쇼를 한 번에 봐야 했기에 시간 관리가 아주 중요한 일정이었다. 마리나 베이 샌즈에서의 공연은 8시, 그리고 가든스 바이 더 베이에서의 공연은 8시 45분이었기에 이동하는 경로를 미리 파악해 두는 것도 중요했다. 그래서 나와 아내는 마리나 베이 샌즈에 도착한 후, 마리나 베이 샌즈를 구경하면서 빠른 이동 경로도 확인을 해두었다. 그리고 미리 알아본 게 꽤 큰 도움이 되었다.   

가든스 바이 더 베이로 가는 길

걸어가는 길에 보이기 시작하는 슈퍼트리

마리나 베이에서 가든스 바이 더 베이까지 걸어서 15분에서 20분 정도 걸린다고 들었다. 나는 걸음걸이가 느린 편이라, 25분은 걸리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나와 아내뿐만 아니라 많은 사람이 마리나 베이 샌즈에서 가든스 바이 더 베이로 이동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우리는 미리 찾아둔 길을 따라 가든스 바이 더 베이까지 빠르게 걷기 시작했다. 

가든스 바이 더 베이 가는 길목에서

가든스 바이 더 베이로 걸어가는 길에 뒤를 돌아보니 멋지게 불이 들어온 마리나 베이 샌즈 호텔의 뒤편이 보인다. 시간이 없었지만 그래도 몇 장 정도 사진을 찍고, 빠르게 가든스 바이 더 베이의 슈퍼트리로 향했다. 점점 불이 들어와 있는 슈퍼 트리가 가까워 지기 시작했다. 우리는 그렇게 25분만에 가든스 바이 더 베이에 도착했다. 

슈퍼 트리 밑에 앉아 있는 사람들

도착한 가든스 바이 더 베이 슈퍼 트리 근처에는 아주 많은 사람이 있었다. 앉을 수 있는 벤치는 이미 모두 차 있었고, 대부분 많은 사람이 바닥에 앉거나 누워서 공연의 시작을 기다렸다. 나와 아내도 슈퍼 트리가 잘 보이는 바닥에 자리를 잡고 앉았다. 공연이 시작하기 거의 5분 전에 도착한 터라 바닥이라도 앉을 수 있는 공간이 있는 것에 감사했다. 곧 공연이 시작되었다. 

가든스 바이 더 베이 슈퍼 트리 가든 랩소디 소개(공연 시간 등)

슈퍼트리 가든 랩소디 느낌

가든스 바이 더 베이 슈퍼 트리 야경 쇼의 공식 이름은 가든 랩소디(Garden Rhapsody)라고 한다. 가든스 바이 더 베이 안에 있는 슈퍼 트리 구역에서 진행되는 야경 쇼인데, 슈퍼 트리의 네온 불빛이 배경 음악에 맞춰서 꺼졌다 커졌다 하면서 라이트 쇼를 하는 것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슈퍼 트리 OCBC 스카이 웨이

입장료는 무료다. 다만 미리 티켓을 구매한다면 가든 랩소디 시간에 맞춰서 슈퍼 트리의 OCBC skyway라는 어트랙션에 입장할 수 있다. 이는 슈퍼 트리의 위쪽에 있는 슈퍼 트리 위의 스카이 웨이를 걸어 다니면서 슈퍼 트리를 관람하는 어트랙션인데, 저녁 야경 시간에 맞춰서 입장하면 슈퍼 트리 야경 쇼도 볼 수 있는 어트랙션이다.

주의할 점으로는 OCBC Skyway를 이용하고자 한다면 시간을 미리 잘 맞춰서 가야 한다는 점이다. 나와 아내가 가든 랩소디 관람을 위해 자리를 찾다가 OCBC Skyway 입장을 하는 곳에 4명의 가족이 3분 정도 늦어서 입장을 못 하고 직원들과 싸우고 있는 모습을 보았다. 

가족 중 엄마인 사람은 조금 늦었고, 아무도 늦으면 못 들어간다는 이야기를 해주지 않았다. 티켓도 이미 사서 가지고 있는데 들어가게 해달라고 했고, 직원은 위로 올라가는 엘리베이터 시간이 정해져 있어서, 이제 올라가는 엘리베이터는 운행되지 않는다고 했다. 서로 곤란해 보이긴 했다. 아마 결국 올라가진 못했을 것이다.  

바닥에서 더 잘 보인다

OCBC Skyway를 올라가지 않더라도 충분히 바닥에 누워서 멋진 슈퍼 트리 야경 쇼를 즐길 수 있기에 나는 개인적으로 무료 공연으로 보는 걸 추천한다. 바닥에 누우면 한눈에 여러 개의 슈퍼 트리가 눈에 들어와 보기가 편하고 좋다. 

전구가 음악에 맞춰 색이 바뀐다

시간이 되자 주변의 가로등이 꺼지고, 슈퍼 트리에만 불이 들어오면서 슈퍼 트리에 이목이 쏠렸다. 레트로풍의 노래와 함께 여러 개의 슈퍼 트리의 라이트가 리듬에 맞춰 꺼졌다 켜지기를 반복하며 흡사 춤을 추는 느낌이 들었다. 

바닥에 누운 사람들도, 벤치에 앉은 사람들도 모두 하늘을 쳐다보며 쇼에 몰입했다. 마리나 베이 샌즈의 스펙트라와 가든스 바이 더 베이의 가든 랩소디는 서로 다른 스타일의 야경이기에 굳이 비교할 필요는 없을 듯하다. 둘 중 어느 하나만 봐도 좋을 것이고, 둘 다 보게 된다면 두 개 다 보길 잘했다는 생각이 들 것이기 때문이다. 

난 처음에 시간이 없으면 더 평이 좋고 웅장한 것을 선택해야지 하는 생각을 했었는데, 돌이켜 보면 그게 의미가 있지는 않다. 두 개가 스타일이 많이 다르기 때문이다. 만약 하나의 쇼만 봐야 한다면 본인의 취향과 더 맞을 것 같은, 본인이 더 좋아할 것 같은 쇼를 선택하면 될 것 같다. 위에 첨부한 짧은 야경 쇼 영상을 보고 어떤 쇼에 더 가고 싶은지 생각해보면 좋을 것이다.  

가든스 바이 더 베이에서 가든 랩소디를 보고 나오는 길에 여유롭게 야경 사진을 찍는 것 또한 팁이다. 멋진 슈퍼 트리를 배경으로 꼭 멋진 야경 사진을 남겨보자. 가장 싱가포르다운 싱가포르 여행 인증 사진이 남을 것이다. 

마치며

두 개의 야경 쇼를 한 번에 볼 수 있는 좋은 경험을 했다. 두 곳이 일부러 하나가 끝나면 다른 하나를 볼 수 있도록 야경 쇼의 시간을 그렇게 맞춰둔 것인지 참 융통성이 있다고 하는 생각도 들었다.

조금 정신없이 이동하긴 했지만 마리나 베이 샌즈의 스펙트라와 가든스 바이 더 베이의 가든 랩소디 모두를 즐길 수 있는 좋은 경험이었다. 거동이 아주 많이 불편하지 않다면 누구나 두 개의 쇼를 하룻저녁에 관람하는 것이 가능하다. 야경을 보고 마리나 베이 샌즈와 슈퍼 트리의 야경을 배경으로 사진을 꼭 남기면 좋다. 

싱가포르 더 보기 배너 저니텔러스
싱가포르 더 보기 배너 저니텔러스

✅확인해 주세요
** 본 블로그 내 사진 및 영상에 대한 무단 이용 및 복제를 금지합니다.
** 본 블로그의 사진 및 영상을 무단 이용한 저작권에 위배되는 2차 편집을 금지합니다.
** 본 블로그의 사진 및 영상을 홍보, 상업적인 용도, 및 기타 어떠한 용도로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 위의 사항에 대한 위반 상황 발견 시, 경고 없이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습니다.
** 미디어용 고화질 이미지 자료가 별도로 준비되어 있습니다. 이미지 및 영상 사용에 대한 문의는 댓글 혹은 이메일(journeytellers@gmail.com)로 부탁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