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국기싱가포르

싱가포르 여행일지 Day 4. 미식 여행의 날. 팜비치 시푸드 레스토랑과 캔들넛 즐기기. 머라이언 파크, 알버트 센터, 부기스 스트릿 방문 후기(22/9/19)

싱가포르에서 4일차 아침이다. 오늘은 런치와 디너를 모두 맛있는 식당에서 먹는 나름 미식 여행의 날로 미리 결정해둔 날이다. 서머뷰 호텔(Summer view Hotel)에서 머무는 두 번째 날로, 특정 지역만 간 것이 아니라 싱가포르 다운타운의 이곳저곳을 다닌 날이다. 그럼, 오늘의 여행 일지를 시작한다.

알버트 센터(Albert Centre) 로컬들의 호커센터

알버트 센터 입구

나와 아내가 머무는 서머뷰 호텔 근처에 있는 호커 센터다. 주변에는 부기스 스트리트(Bugis Street)가 있고, 나와 아내가 어제저녁에 갔던 Wing Seong Fatty’s Restaurant도 있다. 그리고 몇 곳의 쇼핑몰과 백화점도 있는데 그렇게 유명하거나 큰 몰은 아니다.

오늘은 일정이 최근 몇 일처럼 아주 힘들거나 타이트 하지는 않아서 발걸음이 비교적 가벼웠다. 싱가포르에 도착한 이후 모든 스케줄이 이른 아침부터 저녁까지의 일정으로 진행되어서 힘들기 시작할 쯤이었는데 오늘의 스케줄은 여유로워서 다행이다.

알버트 센터에서

아침에 호텔에서 나와 도보로 5분 정도 걸으니 알버트 센터에 도착했다. 차이나타운에서 본 맥스월 호커센터나 마리나 베이의 에스플러네이드에 있던 마칸 수트라 호커센터와는 분위기가 좀 달랐다. 전반적으로 어두운 분위기는 맥스웰 호커센터와도 비슷했지만, 더 어두운 느낌이었고, 대체로 관광객들이 오는 곳이라기 보다는 현지인들이 끼니를 치르기 위해 오는 호커 센터 같은 느낌이 더 크게 들었다.

Traditional Wonton Noddle

나와 아내도 한참을 사진도 찍고, 어떤 음식을 먹을지 돌아보던 중에 Traditional Wonton Noodle이라는 집에서 식사하기로 했다. 나와 아내는 모두 볶음면과 토핑으로 완탄이 나오는 완탄 볶음면을  선택했다. 토핑으로는 완탄과 함께 빨갛게 익은 돼지고기도 몇 점 나왔다.

나와 아내가 주문한 완탄 누들

호커센터에서 식사를 하면 느 느껴지는 점이지만, 호커 센터에는 배부르게 요리를 먹을 생각으로 오면 안 된다. 그냥 간단히 한 끼 식사를 해결하고자 오는 곳이지, 좋은 음식을 먹겠다는 생각으로 오면 실망하기 쉽다. 나와 아내가 주문한 음식도 아주 가볍게 요기하는 정도로 나왔다. 물론 음식의 가격은 그만큼 저렴하기 때문에 괜찮다. 아마 나와 아내가 싱가포르에서 가장 저렴하게 먹었던 음식이 바로 이 알버트 센터에서 먹은 볶음면이지 않을까 싶다.

맛집에 줄을 선 사람들

우리는 식당에서 맛있게 식사하고 주변도 둘러봤다. 맛집은 언제나 사람이 많다는 말은 어느 나라나 맞는 것 같았다. 시간이 식사 시간이 아니어서 전체적으로 식당가에 사람이 많지 않았는데, 어느 집은 사람이 아예 없는 반면에 어느 집은 한참을 줄을 서서 기다려야만 식사를 할 수 있을 것 같았다. 아마도 호커 센터마다 이렇게 사람이 몰리는 맛집이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식사를 마치고 소화 겸 아이 쇼핑을 위해 알버트 센터 바로 건너편에 위치한 부기스 스트리트로 향했다.

부기스 스트리트(Bugis Street) 가성비 좋은 기념품 쇼핑몰

알버트 센터 건너편으로 보이는 부기스 스트리트

부기스 스트리트는 알버트 센터와 작은 도로를 가운데에 두고 마주 보고 있다. 나와 아내는 알버트 센터에서 나와서 작은 길을 건너 부기스 스트리트에 들어갔다. 부기스 스트리트는 옛날 2000년도 초반부터 2010년도 초반까지 한국에서 유행했던 지하상가 쇼핑몰이나 밀리오레, 두타 쇼핑몰 같은 형태로 운영되고 있었다.

부기스 스트리트의 모습

작은 한 칸 한 칸의 공간에서 각자 상인들이 기념품, 옷, 신발, 음식, 액세서리 등 다양한 제품을 판매하고 있었다. 또 재미있는 건 부기스 스트리트에 들어서자마자 보이는 사람들이 지나다니는 통로 쪽은 상점도 많고, 물건도 많았는데, 안쪽으로 들어갈수록 사람도 없고, 비어있는 상점도 아주 많았다.

문 닫은 곳이 많다

2층도 있었는데, 잠깐 올라가 보니 대부분 공사를 하거나 비어있는 곳이었다. 간혹 영업하는 곳도 있었는데, 여기는 장사가 되긴 할 지 걱정이 되기도 했다.

저렴한 기념품

우리는 부기스 스트리트 1층에 있는 기념품 가게에서 마그넷을 비롯한 저렴한 기념품을 몇 가지 구매했다. 다른 곳에 돌아다니면서도 기념품을 파는 것을 보았는데, 대부분 기성품이라 그런지 비슷했고, 그 와중에 부기스 스트리트가 기념품 가격이 가장 저렴했다.

과일 음료를 마셨다

기념품을 사고 중심 도로의 중간즘 있는 과일 주스를 파는 매대에서 아내와 같이 과일 음료를 사서 마셨다. 아주 신선하고 맛있다는 느낌은 아니었지만 나는 스타프루트인가가 들어간 주스를 마셨는데 그 향이 한국에서 먹는 과일 음료와는 색달라서 그게 좋았다.

부기스 스트리트에서의 일정을 다하고 호텔로 돌아가는 길에 우연히 특이한 느낌의 사원을 마주쳤다.

스리 크리스난 사원(Sri Krishnan Temple) 싱가포르 안의 힌두 사원

사원 정면 모습

예전의 발리에 갔을 때 보았던 사원보다 훨씬 더 알록달록하고 색감이 강한 느낌의 사원이었다. 건축 양식은 일부 발리의 힌두 사원과 느낌상 비슷한 부분이 있는 것 같기도 했지만, 완전 다른 종교의 건물같이 느껴졌던 점도 사실이다.

사원 앞의 사람들

사원 안을 보니 신자들이 어떤 의식을 행하고 있었고, 사원 정면에 있는 향을 켜고 절을 올리는 곳에는 지나가던 현지인들이 잠시 멈춰 향을 켜고 사원을 향해서, 그리고 뒤로 돌아서 사원의 정면을 향해서 고개를 숙였다 들었다 하면서 기도를 드리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정말 생뚱맞은 곳에 사원이 있어서 독특하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실제로 현지인들이 아무렇지 않게 사원에 멈춰서서 향을 키고 절을 올리는 모습을 보니 더 이국적인 느낌이 들었다. 지나가면서 사원을 둘러보고 호텔에 들어와 잠시 여유롭게 휴식했다.

캔들넛(Candlenut) 미슐렝  파라나칸 레스토랑

캔들넛 식당 입구

우리가 예약해 둔 시간에 맞춰서 택시를 타고 캔들넛이라는 식당으로 향했다. 캔들넛은 나와 아내가 싱가포르에서 파인 다이닝 경험을 싱가포르와 말레이반도 현지 음식인 페라나칸 음식을 하는 곳에서 하기 위해 찾다가 발견한 곳이다.

캔들넛 메뉴들

캔들넛은 일반적으로 알고 있는 프렌치나 이탈리아 그리고 일식 등의 파인 다이닝과 다르게 한국으로 치면 한식으로 파인 다이닝을 제공하는 식당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압구정의 정식 같은 곳이라고 하면 될지는 모르겠다. 현지 음식인 페라나칸 음식을 가지고 미슐랭 별 하나를 받은 식당이다.

식당은 싱가포르 다운타운에서 서쪽에 위치하고 있었고, 우리가 머무는 호텔에서는 택시를 타고 15분에서 20분 사이가 걸려서 도착했다. 미국의 아울랫 몰 같이 생긴 스타일의 컴플렉스에 식당이 있었고, 주변에 넓은 주차장과 1층으로 된 쇼핑몰들과 식당들이 많이 보였다.

우리는 점심 코스를 주문했다. 에피타이저부터 메인 디시, 그리고 디저트까지 모두 맛있게 먹었다. 다른 파인 다이닝 레스토랑과는 다르게 아시아 문화적인 측면에서 캔들넛은 중간에 쉐어해서 먹을 수 있도록 5가지 음식을 2인분씩 배치해준다. 먹고 싶은 음식을 가져가서 개인 플레이트에 올려두고 식사하면 된다.

식사를 잘 마친 우리는 다시 호텔로 향했다. 좋은 식당에 오느라 조금은 차려입고 나왔는데, 다음 목적지에 가기 전에 편한 옷으로 갈아입고 휴식을 취하기 위해 호텔로 돌아왔다.

캔들넛에 관한 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캔들넛에 대한 자세한 블로그 포스팅을 확인하면 좋다.

머라이언 파크(Merlion Park) 싱가포르의 상징

택시를 타고 호텔에서 바로 머라이언 공원으로 향했다. 그렇게 멀지 않았기에 금방 택시를 타고 머라이언 파크에 도착할 수 있었다. 머라이언 파크는 우리가 저녁을 먹기로 한 팜 비치 시푸드 식당이 위치한 원 풀러톤(One Fullerton) 쇼핑몰 바로 옆에 있어서 식사를 예약한 시간까지 자유롭게 머라이언 파크를 구경할 수 있었다.

머라이언 파크에는 많은 관광객이 있었다. 머라이언과 함께 웃긴 자세로 사진을 찍으려는 사람들도 많았고, 물을 뿜는 머라이언을 보면서 바로 옆 계단에 앉아 주변 경관을 즐기는 사람도 많았다. 나와 아내도 많은 관광객과 같이 재미있는 사진도 찍고, 머라이언이 물을 뿜는 영상도 찍으면서 한 참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머라이언 파크가 싱가포르를 잘 나타내는 상징적인 랜드마크이다 보니 많은 사람이 머라이언 공원에 방문하게 되는 것 같았다. 사실 물을 뿜는 반사자 반 물고기 석상은 그 자체로는 크게 볼거리가 없는 것 같지만, 주변에 보이는 해변 산책로와 건너편으로 보이는 마리나 베이 샌즈와 에스플레네이드 건물이 싱가포르의 느낌을 한 곳에서 느낄 수 있게 해줘서 머라이언 파크가 사랑을 받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었다.

우리는 머라이언 파크에서 충분한 시간을 보내고 저녁을 먹기 위해 팜 비치 시푸드 식당으로 걸어갔다.

팜 비치 시푸드(Palm Beach Seafood) 칠리크랩 맛집

팜비치 레스토랑 입구

머라이언 파크에서 걸어서 5분도 걸리지 않는 거리에 식당이 있다. 식당에 가니 아직 이른 시간이라서 그런지 사람이 많지 않았다. 우리는 6시에 식당에 갔던 것 같다. 바깥에 건너편으로 마리나 베이 샌즈가 보이는 자리에 앉아서 식사하게 되었다.

나와 아내는 2kg의 게를 반은 크림크랩으로, 반은 칠리크랩으로 주문했다. 그리고 만터우와 볶음밥도 주문했다. 주문한 게가 곧 나왔는데, 엄청나게 큰 게를 반으로 나눠서 반은 칠리크랩을, 반은 크림크랩을 만든 건데 반 마리 크기도 정말 컸다.

칠리크랩과 아내

먼저 칠리크랩은 이름처럼 맵지는 않지만 달콤하면서 약간의 매운 향이 있는 정도의 소스로 정말 밥에 비벼서 먹어도 맛있고, 만터우를 찍어서 먹어도 맛있는 소스였다. 아내는 크림크랩보다 칠리크랩이 훨씬 더 맛있다고 했다.

크림 크랩

크림크랩은 어릴 때 경양식집에 가면 나오는 수프에 조금 더 크림 향이 강한 느낌의 소스로 게를 조리한 것이었는데, 느끼하지 않고, 고소하면서 크림 향 또한 진해서 맛이 좋았다. 나는 칠리크랩도 크림크랩도 모두 맛있었다.

식사 후 식탁

조금 어려웠던 점은 아무래도 손을 사용해서 먹어야 하는 음식이다 보니 정말 식탁이 식사를 하면 할수록 더러워질 수밖에 없는게 느껴졌다. 그리고 먹다 보니 게 껍데기도 나오고 해서 식사가 끝날 즈음에 테이블은 정말 만신창이가 되었다.

식사를 잘 마치고 배가 부른 상태에서 야경 크루즈를 타기 위해 클라키를 향해 걷기 시작했다.

야경 크루즈(River Cruise) 싱가포르 야경 즐기기

클라키 선착장

오늘의 마지막 일정은 클라키에서 리버크루즈를 타고 싱가포르 야경을 구경하는 것이었다. 아내와 칠리크랩과 크림크랩을 먹고 배부른 상태에서 클라키까지 걷기 시작했다. 거리상 1km가 조금 넘는 정도 거리였던 것 같았다. 빠른 걸음으로 우리는 7시 30분쯤 티켓 박스에 도착했다.

싱가포르 야경 크루즈 티켓부스

우리가 예약한 크루즈는 8시 크루즈로 티켓 박스에서 실물 티켓으로 교환하고 줄을 설 때쯤엔 이미 꽤 많은 사람이 미리 배를 타기 위해 줄을 서 있었다.

함께

사람들이 줄을 서는 이유는 배의 가장 뒤쪽에 있는 경치가 잘 보이는 좋은 자리에 앉기 위해서이다. 배의 가장 뒷자리만 천장이 없어서 앉은 자리에서 앞과 뒤, 그리고 옆이 모두 잘 보인다. 나와 아내는 조금 늦게 줄을 섰지만 운 좋게 좋은 자리에 앉을 수 있었다.

리버 크루즈 지도

클라키에서 출발하는 배는 운하를 따라 나가서 마리나 베이를 크게 한 바퀴 돌고 다시 클라키로 돌아온다. 크루즈를 타고 나가면서 많은 랜드마크들을 볼수 있는데, 머라이언 파크, 에스플레네이드, 마리나 베이 샌즈 등 다양한 건축물의 야경을 볼 수 있다.

싱가포르 야경

낮에 보는 것과는 정말 또 다른 느낌을 보여주기 때문에 야경 크루즈를 타는 건 정말 좋은 액티비티인 것 같다. 개인적으로 싱가포르 야경 크루즈는 추천하는 액티비티다. 더 자세한 내용은 싱가포르 야경 크루즈에 관한 상세 블로그를 통해 확인하면 좋다.

우리는 이렇게 싱가포르에서 4일 차 일정을 마치고 호텔로 돌아가 휴식을 취했다.

방문한 장소 목록 및 지출 내역 정리

장소금액비고
알버트 센터$8.5
부기스 스트리트$3마그넷
캔들넛$349
팜비치 시푸드$272
야경 크루즈45000원2인 클룩에서 미리 구매
싱가포르 더 보기 배너 저니텔러스
싱가포르 더 보기 배너 저니텔러스

✅확인해 주세요

** 본 블로그 내 사진 및 영상에 대한 무단 이용 및 복제를 금지합니다.
** 본 블로그의 사진 및 영상을 무단 이용한 저작권에 위배되는 2차 편집을 금지합니다.
** 본 블로그의 사진 및 영상을 홍보, 상업적인 용도, 및 기타 어떠한 용도로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 위의 사항에 대한 위반 상황 발견 시, 경고 없이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습니다.
** 미디어용 고화질 이미지 자료가 별도로 준비되어 있습니다. 이미지 및 영상 사용에 대한 문의는 댓글 혹은 이메일(journeytellers@gmail.com)로 부탁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