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팜비치 시푸드 칠리크랩
17000
싱가포르 국기싱가포르

싱가포르 팜비치 시푸드(Palm Beach Seafood)에서 칠리크랩과 크림 크랩을 맛보다

싱가포르 팜비치 시푸드를 방문했다. 싱가포르에 방문하는 여행객이면 누구든지 꼭 먹어봐야지 하고 생각하게 되는 음식이 바로 칠리크랩인데, 나와 아내는 이번 싱가포르 여행을 하면서 두 번의 칠리크랩을 먹을 기회가 있었다. 그 두 번째 중, 첫 번째로 방문한 곳이 바로 팜비치 시푸드 레스토랑이다. 오늘은 나와 아내가 팜비치 시푸드에서 칠리크랩, 크림 크랩, 볶음밥과 만토우를 먹었던 경험을 작성해보고자 한다.

싱가포르의 칠리크랩

싱가포르 팜비치 시푸드 칠리크랩
싱가포르 팜비치 시푸드 칠리크랩

이미 아주 유명한 싱가포르 음식의 상징과도 같은 칠리크랩이다. 칠리크랩은 머드 크랩을 주로 이용해서 소스와 볶아서 만드는 게 요리다. 게를 작은 조각으로 잘라서 튀긴 후, 소스에 버무려서 한 번 더 조리해서 만드는 요리다. 소스 베이스를 선택해서 요리의 맛을 정할 수 있는데, 사람들이 주로 먹는 인기가 있는 소스는 칠리소스, 후추 소스, 크림소스가 있다. 요리를 주문할 때 원하는 소스를 선택하면 게를 그 소스를 베이스로 요리해주는 것이다. 

같은 종류의 게를 이용한 요리이지만 소스가 다르면 각 요리는 맛이 아주 다른 요리가 된다. 먼저 칠리크랩은 이름에는 매운 뜻인 칠리가 들어가 있지만 거의 맵지 않으며, 토마토 베이스의 단짠의 느낌과 약간의 칠리함이 느껴지는 요리로 흔히 알려진 칠리크랩이 바로 이 요리다.

싱가포르 팜비치 시푸드 크림크랩
싱가포르 팜비치 시푸드 크림크랩

크림 크랩은 크림을 베이스로 한 약간은 걸쭉한 느낌이 있는 하얀 크림 스프에 게를 넣어 만든 요리다. 부드러운 맛과 고소한 맛을 한 번에 느낄 수 있는 요리이지만 한국인의 입맛에는 느끼하다고 느껴지는 사람도 있을 수 있다.

싱가포르 점보시푸드 페퍼크랩
두번째로 갔던 싱가포르 점보 시푸드에서 먹은 페퍼크랩

페퍼 크랩은 검은 통후추를 베이스로 게를 후추에 볶아서 만든 요리인데, 후추의 매운 향과 알싸함이 느껴지면서 느끼함이 전혀 느껴지지 않게 머드 크랩 요리를 즐길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주변에서 싱가포르를 다녀온 대부분의 지인은 칠리크랩을 먹어본 것 같았다. 나와 아내도 싱가포르를 방문하기 전에 칠리크랩을 맛볼 식당을 찾아보던 중, 총 3곳의 식당을 찾게 되었는데, 결론적으로 이 3곳의 식당 중, 우리가 여행을 다니는 경로에 있는 두 곳의 칠리크랩 레스토랑을 들리게 되었다.

칠리크랩 식당 3곳

나와 아내가 알아본 칠리크랩 식당 3곳은 각각 팜비치 시푸드(Palm Beach Seafood), 점보 시푸드(Jumbo Seafood), 캥응키 시푸드(Keng Eng Kee Seafood)였다. 

싱가포르 팜비치 레스토랑
싱가포르 팜비치 레스토랑

팜비치 시푸드는 싱가포르의 상징과도 같은 머라이언 공원의 바로 옆에 있는 원 풀러턴 몰(One Fullerton Mall)에 자리 잡고 있다. 머라이언 상에서 도보로 5분도 걸리지 않는 거리에 있다. 바로 건너편으로는 마리나 베이 샌즈 호텔도 있고, 바로 마리나 베이에 있어서 주변 산책과 구경을 하기에도 좋다.

싱가포르 점보 시푸드 레스토랑
싱가포르 점보 시푸드 레스토랑

점보 시푸드는 지점이 많은 편이다. 클라키에도 있고, 오차드로드 쇼핑몰에도 있고, 그리고 공항에 있는 주얼 창이에도 지점이 있었다. 알기로는 전 세계적으로도 지점이 있으며 한국에도 있다고 하니 꽤 큰 글로벌 프랜차이즈 식당인 것을 싱가포르에 와서야 알게 되었다. 우리의 두 번째 칠리크랩은 오차드로드의 아이언 오차드에 있는 점보 시푸드를 방문했었다.

마지막으로 캥응키 시푸드(Keng Eng kee Seafood)는 사실 가장 가보고 싶었던 칠리크랩 식당이었는데, 거리적인 이유로 가지 못했다. 넷플릭스에 여행과 미식에 관련된 다큐멘터리가 있었는데, 그편에 나왔던 칠리크랩 식당이 내가 알기로는 바로 이 캥응키 시푸드였다. 아쉽지만 칠리크랩만 먹기 위해 가기에는 조금 부담이 된 터라 다음 기회를 노려보기로 했다.

이 중에 나와 아내는 팜비치 시푸드와 점보 시푸드 두 곳을 들렸으며, 오늘 블로그로 다루게 될 팜비치 시푸드에서 2kg의 머드 크랩을 반은 칠리크랩으로 반은 크림 크랩을 주문하면서 식사를 시작하게 되었다.

팜비치 시푸드의 칠리크랩과 크림 크랩

팜비치 레스토랑 입구

우리는 팜비치 시푸드에 들리기 한참 전에 미리 온라인으로 예약했었다. 오후 6시로 예약했고, 머라이언 공원을 구경하고 저녁 식사를 위해 들렀다. 팜비치 시푸드 예약을 하는 방법은 구글맵에서 바로 예약이 가능해서 비교적 간단한 편이다. 예약 방법은 아랫부분에서 다시 다루도록 하겠다.

싱가포르 팜비치 시푸드 칠리크랩
싱가포르 팜비치 시푸드 칠리크랩

예약한 6시에 우리가 도착했을 때, 실내는 이미 큰 그룹의 고객용으로 자리가 잡혀있었고, 우리는 야외 자리에 앉을 수 있었다. 더위가 많은 편이라 야외보다는 실내를 선호하는 편이었는데, 어쩔 수 없이 야외 자리에 앉기로 했다.

싱가포르 팜비치 시푸드
우리가 앉은 자리에서 보이는 마리나 베이 샌즈

야외석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팜비치 시푸드의 야외석은 아주 매력적인 자리다. 우리가 식사하는 바로 우측으로 마리나 베이를 끼고 건너편으로 마리나 베이 샌즈 호텔을 계속 볼 수 있었고, 전체적인 마리나 베이 주변 공원의 분위기를 즐기며 식사를 할 수 있었다. 비록 에어컨이 없긴 하지만 저녁 시간이기도 하고 바로 옆으로 멋진 야경을 보면서 식사를 할 수 있으니 외부 자리도 꽤 좋다고 할 수 있겠다.

처음에 자리에 앉으니 직원이 다가와 팜비치 로고가 그려진 앞치마를 목에 걸어줬다. 나와 아내는 메뉴를 보고 음식을 주문했다. 물어보니 2kg이 넘는 게는 반으로 나눠서 두 종류의 소스로 요리를 해줄 수 있다고 했다. 그래서 우리는 2kg 게를 주문해서 반은 칠리크랩으로, 반은 크림 크랩으로 주문했다. 게 요리와 함께 추가로 볶음밥과 아내가 좋아하는 만터우도 주문했다.

요리가 나오길 기다리면서 주문한 음료를 마셨다. 테이블에는 밥그릇만 한 유리그릇에 주황빛 액체가 담겨있었는데, 이건 나중에 게 요리를 먹으면서 손을 씻는 물로 마시는 물이 아니니 주의해야 했다.

싱가포르 팜비치 시푸드 칠리크랩
싱가포르 팜비치 시푸드 칠리크랩

칠리크랩을 시작으로 요리가 하나씩 나오기 시작했다. 비닐장갑을 기본으로 주는데, 게가 워낙 크고 껍질이 강하다 보니 금세 찢어져서 비닐 안으로 게 요리 소스들이 스며들곤 했다. 그래도 나와 아내는 전투적으로 아무것도 신경 쓰지 않고 식사에 임했다. 

싱가포르 팜비치 시푸드 크림크랩
싱가포르 팜비치 시푸드 크림크랩

곧 크림 크랩도 나왔다. 게가 원체 컸는지 반씩 나눠서 나온 칠리크랩과 크림 크랩도 그 크기가 커 보였다. 우리는 같이 나온 볶음밥과 만토우를 칠리크랩 소스하고 크림 크랩 소스에 찍거나 비벼서 먹었다. 그 맛이 정말 황홀했다. 크랩도 물론 맛있었지만 소스 자체에 볶음밥을 비벼 먹는 게 제일 맛있었던 것 같다.

칠리크랩을 먹는 바쁜 손

해가 지기 전 도착했던 우리는 해가 지고서야 식사를 마무리했다. 언제나 그렇듯 정말 정신없이 식사했기에 서로 한참을 말없이 식사하다가 배가 조금 차고서야 대화를 나누기 시작했다. 결과는 아내도 나도 모두 만족스런 식사를 했다. 아내는 특히나 칠리크랩을 너무나 좋아했다. 

팜비치 시푸드 식사 비용

싱가포르 팜비치 시푸드
모두 비워진 음식들

나와 아내는 2kg의 게 요리와 볶음밥, 만토우, 음료 각 한 잔씩을 마셨고 전체 비용은 $272가 나왔다. 한화로 25만원 정도의 금액이었다. 한국에서 대게나 킹크랩을 배부르게 먹은 비용하고 비슷한 느낌이었다. 특이하게 팜비치 시푸드에서 먹은 음식은 금액적으로는 비쌌으나, 한국에서 갑각류를 먹었을 때 비용과 거의 유사했기에 싱가포르가 더 비싸다는 생각이 들지는 않았던 것 같다. 물론 한 편으로는 대게도 킹크랩도 아닌 머드 크랩이 저 정도 금액인 것은 너무나 비싼 게 맞는 것 같기는 했다.

팜비치 시푸드 예약하기

팜비치 시푸드는 구글맵에서 예약하기 버튼을 눌러서 바로 예약할 수 있다. 예약을 할 때 원하는 날짜와 시간을 선택하고 예약을 진행하면 예약 확인 메일이 온다. 예약한 날짜와 시간에 맞춰서 식사를 하러 가면 된다.

팜비치 시푸드 정보(주소, 메뉴 등)

✔ 팜비치 시푸드는 마리나 베이 근처에 위치하고 있다. 주변 랜드마크로는 풀러턴 호텔, 원 풀러턴 몰, 머라이언 파크 등이 있다.

✔ 팜비치 시푸드의 음식 메뉴는 이 링크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마치며

칠리크랩은 싱가포르 어디서 먹으나 다른 음식에 비해서 가격대가 있는 편이다. 그리고 싱가포르에 들린다면 칠리크랩은 꼭 한번 경험해보면 좋은 음식임에도 확실하다. 인당 10만원 이상의 높은 식대가 들어갈 수 있지만 그래도 싱가포르를 여행하는 기간 중 한 번 정도는 싱가포르의 상징적인 음식인 칠리크랩을 경험해 보는 것을 추천한다.  

싱가포르 더 보기 배너 저니텔러스
싱가포르 더 보기 배너 저니텔러스

✅확인해 주세요

** 본 블로그 내 사진 및 영상에 대한 무단 이용 및 복제를 금지합니다.
** 본 블로그의 사진 및 영상을 무단 이용한 저작권에 위배되는 2차 편집을 금지합니다.
** 본 블로그의 사진 및 영상을 홍보, 상업적인 용도, 및 기타 어떠한 용도로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 위의 사항에 대한 위반 상황 발견 시, 경고 없이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습니다.
** 미디어용 고화질 이미지 자료가 별도로 준비되어 있습니다. 이미지 및 영상 사용에 대한 문의는 댓글 혹은 이메일(journeytellers@gmail.com)로 부탁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