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코다테행 기차
36400
북해도인도네시아 국기일본

신치토세 공항에서 하코다테로 기차타고 가는 방법과 소요 시간 (JR 홋카이도 레일패스)

신치토세 공항에서 하코다테까지 기차를 타고 이동하는 방법에 관한 글이다. 인천공항에서 신치토세 공항까지 실제 비행 시간은 2시간 정도가 소요되었다. 인천에서 비행기를 타고 내려서 북해도의 출국장까지 나오는데 모두 계산하면 총 3~4시간 정도가 걸렸던 것 같다. 일본 입국 심사와 관련된 내용은 이 전편의 블로그 혹은 입국심사 관련 내용을 적어둔 블로그가 있으니 참고하면 좋다.

나와 아내는 신치토세 공항에서 나와서 바로 JR 기차를 예매하기 위해 공항의 JR 선을 찾아갔다. 첫날 바로 하코다테로 이동을 해야 했기 때문이다. 이번 편은 신치토세 공항에서 하코다테로 이동하는 과정에 대한 블로그다.

일본에 도착하기 전, 우리는 미리 JR 홋카이도 레일패스를 여행 상품 판매 플랫폼을 통해 구매해 두었다. 간단히 설명하고 지나가자면 일본 현지에서 JR 홋카이도 레일패스를 구매하는 것보다 해외에서 미리 구매해 가는 것이 할인율이 크다. JR 홋카이도 레일패스와 관련된 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통해 이전 블로그에서 확인할 수 있다.

가장 먼저 찾아야 하는 사인 ‘JR線’

신치토세 공항에서 출국장을 통해 나오면 가장 먼저 바로 앞으로 Hokkaido Tourist Information Center와 함께 옆으로 유명한 도라에몽이 보인다. 이 도라에몽과 사진을 찍고 난 후, 도라에몽 뒤편으로 보이는 천장에 붙은 사인에서 ‘JR線’(JR선) 이라고 작성된 표지를 따라서 가면 된다.

신치토세 공항 기차역 가는 길
신치토세 공항 기차역 가는 길

위에 첨부한 사진에서는 JR Train , Parking으로 주차장과 같이 표기되어 있다. 

신치토세 공항 레일 웨이 이동
신치토세 공항 레일 웨이 이동

곧 긴 레일 웨이가 보이는데, 이 레일 웨이를 타고 끝까지 가면 된다. 끝까지 가면 국내선 도착지와 신치토세 공항 기차역이 있는 곳에 도착하게 된다.

신치토세 공항 이동 중
신치토세 공항 이동 중

레일 웨이를 타고 가는 길에는 양쪽 벽면으로 말이나 곰 등 동물로 꾸며진 길을 볼 수 있다.

신치토세 공항 기차역 찾기
신치토세 공항 기차역 찾기

레일 웨이를 타고 다다른 구역에서는 다양한 식료품점, 식당, 간식이나 도시락을 파는 점포들이 많다. 우리의 목적지는 JR 기차를 타고 하코다테로 가는 것이기에 바로 기차역으로 간다. 지하 1층으로 내려가면 된다. 

JR 홋카이도 레일패스 바우처 실물 티켓 수령

신치토세공항 JR 인포메이션 센터
신치토세공항 JR 인포메이션 센터

지하 1층으로 내려가면 바로 기차역으로 들어갈 수 있는 개찰구가 보이고, 그 옆으로 JR Information Desk라고 표시된 구역이 있다. 여기에서 한국에서 미리 구매한 홋카이도 레일패스 바우처를 실물로 교환하면 된다. 번호표를 뽑고 차례를 기다렸고, 곧 우리 차례가 되었다. 

Klook.com

JR 홋카이도 레일패스는 일본에서 구매하는 것이 해외에서 구매해 오는 것 보다 최소 1,000엔 이상 비싸다. 해외에서 사가는 것이 더 저렴한 것인데, 나와 아내도 미리 한국에서 여행 사이트를 통해 훨씬 저렴한 금액에 티켓을 구매해갔다. 위의 훗카이도 레일패스를 링크를 통해 미리 티켓을 구매할 수 있다.

신치토세공항 JR 인포메이션 센터 번호표
신치토세공항 JR 인포메이션 센터 번호표

이곳 인포메이션 데스크는 외국어 지원이 되기 때문에 기본적으로 영어는 모두 지원이 된다. 그리고 모든 직원은 아니지만 그 와중에 한국어 지원이 되는 직원도 있기 때문에 필요에 따라서 한국어가 되는 직원에게 도움을 요청해도 좋다. 우리는 번호표를 뽑고, 바로 영어가 되는 직원분을 통해 JR 홋카이도 레일 패스를 실물 티켓으로 수령했다.

JR 홋카이도 레일패스
JR 홋카이도 레일패스 수령

동시에 바로 수령한 티켓을 이용해 하코다테로 가는 다음 기차도 예약했다. JR 홋카이도 레일패스는 일본에 도착해서 사는 것보다 해외에서 사 오는 것이 더 가격이 저렴하다. 그러니 가능하면 미리 한국에서 구매를 해오도록 하자. JR 홋카이도 레일패스에 관한 더 자세하고 유용한 내용을 관련 블로그에 자세히 작성해 두었으니 이 블로그를 참고하도록 하자.

신치토세 공항역에서 미나미 치토세역으로

JR 홋카이도 레일패스
JR 홋카이도 레일패스

신치토세 공항에서 하코다테로 가는 승객들이 많아서인지, 외국인을 대상으로 만들어둔 간단한 환승 방법이 적힌 종이와 티켓을 받았다. 신치토세 공항에서 기차를 타고 하코다테로 가기 위해서는 미나미 치토세라는 역으로 가서 기차를 한 번 환승해야 한다. 그렇게 환승해서 탑승한 기차가 하코다테까지 가게 된다. 

표를 끊으면서 받은 환승 방법이 적힌 종이에는 2시 하코다테행 열차를 타기 위한 방법이 쓰여있었다. 신치토세 공항에서 1시 42분, 혹은 1시 54분 기차를 타고 한 정거장 이동해서 미나미 치토세에서 2시 기차를 타면 하코다테에 저녁 5시 13분에 도착한다는 설명이 적혀있었다. 신치토세 공항에서 미나미 치토세역까지는 3분밖에 걸리지 않기 때문에 1시 54분까지 신치토세 공항역에서 기차를 탄다면 미나미 치토세에서 2시 하코다테행 기차를 탈 수 있다.

JR 홋카이도 레일패스를 이용하는 방법

나와 아내도 처음에 어떻게 기차를 이용하는지 잘 몰랐다. 안내 센터에서 홋카이도 레일패스를 교환하고 하코다테행 지정석 티켓을 구매하게 되면 두 장의 티켓을 소지하게 된다. JR 홋카이도 레일패스가 한 장, 그리고 신치토세 공항에서 하코다테까지 가는 기차표가 한 장해서 총 2장이다. 

신치토세 공항 개찰구
신치토세 공항 JR선 개찰구

앞으로는 개찰구라는 말을 쓸 텐데, 흔히 전철을 탈 때 카드를 찍고 들어가는 곳이라고 생각하면 편하다. 모든 기차역 개찰구에서는 티켓을 넣는 곳에 JR 홋카이도 레일패스를 넣으면 된다. 그러면 티켓이 통과하면서 문이 열리고, 지나가면서 티켓을 뽑아가면 된다. 그리고 신치토세 공항에서 하코다테로 표기된 두 번째 티켓은 기차에 앉아서 앞자리 머리 쪽 티켓을 거치하는 곳에 거치해두면 된다. 

만약 티켓을 잘못 사용했다면 ? 처음에 잘 몰라서 JR 홋카이도 레일패스가 아닌 기차표를 넣은 적이 있는데, 문이 열리지 않고 기차표만 반대편으로 나오며 개찰구에서 알람 소리가 나온다. 이럴 때는 반대편으로 나온 잘못 넣은 기차표를 다시 뽑고 JR 홋카이도 레일패스를 개찰구에 넣고 지나가면 된다. 이제 기차를 타러 가보자.

미나미 치토세역에서 환승

미나미 치토세 역
미나미 치토세 역

승강장에서 시간에 맞춰오는 기차를 타면 된다. 나와 아내는 1시 42분 기차를 탔다. 기차는 사람들이 타고 내리면 바로 대기시간 없이 출발해버리기 때문에 꼭 제시간에 타야 한다. 우리는 신치토세 공항에서 3분을 이동해서 미나미 치토세역에 도착했다. 

미나미 치토세 역 환승
미나미 치토세 역 환승

미나미 치토세 역에서 내리면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위로 올라가 반대편 플랫폼으로 이동해서 2시에 오는 기차를 타야 한다. 우리는 3번 승강장에서 내려서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올라가 하코다테로 가는 기차가 오는 1번 플랫폼으로 이동해서 기차를 기다렸다. 플랫폼을 이동하기 위해 위로 올라가면 화장실이 있어서 기차가 오기 전 이용할 수도 있다. 

미나미 치토세 역 기차 시간표
미나미 치토세 역 기차 시간표

기차는 정시에 도착한다. 우리는 4번 차량의 지정석 두 자리를 받았다. 미리 4번 차량이 서는 곳에 서서 기차가 도착하면 탑승하면 된다.

기차 차량 번호
기차 차량 번호

차량 번호는 기차를 탑승하는 자리에 보면 줄에 걸린 곳에 쓰여있기 때문에 찾는 것이 어렵지는 않다. 그렇게 기차에 탑승하게 되면 약 3시간 30분에 걸려서 하코다테로 향하게 된다. 

하코다테행 기차 팁

하코다테로 향하는 기차에서 본 창밖 풍경
하코다테로 향하는 기차에서 본 창밖 풍경

바다 쪽 좌석을 선택할 수 있다. 나와 아내는 신치토세 공항역 인포메이션 센터에서 하코다테행 지정석을 끊으면서 바다가 보이는 방향으로 좌석이 있는지 물어봤고, 마침 좌석이 있어서 하코다테로 향하는 동안 해가 지기 전인 4시 반쯤까지는 바다를 보며 기차를 타고 갈 수 있었다. 

하코다테로 향하는 기차에서 본 창밖 풍경
하코다테로 향하는 기차에서 본 창밖 풍경

내륙 측 좌석도 좋다. 바다 좌석도 좋긴 하지만, 처음에 출발해서 가다 보면 바다 반대편 내륙 측 좌석으로는 눈이 덮인 큰 산들을 볼 수 있다.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양 사이드 모두 좋은 자리인 것 같다. 바다를 선호한다면 표를 끊을 때 바다 좌석을 요청하면 된다. (신치토세 공항에서 하코다테에 갈 때는 C,D 좌석이 바다 쪽 좌석이다)

도착하는 날 하코다테 가는 티켓 지정석은 복불복. JR 선은 지정석 티켓 예매가 가능하다. 다만 문제는 최소 탑승일 전날에 기차역에서 예매한 티켓을 픽업해야 하는 조건이 있다. 무슨 말이냐면, 나의 경우, 북해도에 도착하자마자 신치토세 공항에서 하코다테로 가는 기차표를 미리 예매하려면 도착하기 전날 출발역인 공항역에서 미리 티켓을 픽업해야만 다음 날 이용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즉 나와 아내는 신치토세 공항에서 하코다테로 가는 JR 지정석 티켓을 미리 예매할 수가 없었다. 전날 공항에 올 수 없기 때문이다. 꽤 불편한 점이다. 

하코다테행 기차
하코다테행 기차

나와 아내는 공항에 도착해서 JR선 인포메이션 센터에 가서야 당일 하코다테행 기차 지정석 구매를 실시간으로 할 수밖에 없었는데, 인포메이션 센터에 물어보기 전까지 하코다테까지 먼 길인데 지정석 자리가 없으면 어쩌나 하는 걱정을 할 수밖에 없었다. 그럴 수밖에 없었던 것이 우리가 필요로 하는 하코다테행 티켓은 우리가 탈 수 있는 가장 빠른 기차였기 때문에 당연히 모두 매진이 되어있거나 좌석이 없을 가능성이 충분했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다행히도 장거리라서 기차 승객들이 많지 않았는지 우리는 편안한 자리로 좌석을 받아서 하코다테까지 문제없이 갈 수 있었다. 

마치며

공항에 도착해서 출국장으로 나오면 JR선이라고 적힌 간판을 찾아가기만 하면 된다. 신치토세 공항 기차역에 가면 개찰구 옆으로 있는 인포메이션 센터에서 하코다테까지 가는 기차를 타는 방법과 시간에 대해서 직원이 정말 잘 알려준다. 기차를 타는 것에 대해서 크게 걱정할 필요없다.

북해도 블로그 보기 배너 저니텔러스

확인해 주세요

** 본 블로그 내 사진 및 영상에 대한 무단 이용 및 복제를 금지합니다.
** 본 블로그의 사진 및 영상을 무단 이용한 저작권에 위배되는 2차 편집을 금지합니다.
** 본 블로그의 사진 및 영상을 홍보, 상업적인 용도, 및 기타 어떠한 용도로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 위의 사항에 대한 위반 상황 발견 시, 경고 없이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습니다.
** 미디어 용 고화질 이미지 자료가 별도로 준비되어 있습니다. 이미지 및 영상 사용에 대한 문의는 댓글 혹은 이메일(journeytellers@gmail.com)로 부탁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