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노이 피자포피스(Pizza 4P's)
6700
베트남 국기베트남하노이

정통 피자와 파스타를 만드는 하노이 맛집 피자포피스(Pizza 4P’s)에 가다.

여행 첫 날, 올드 쿼터 주변을 돌아보던 길에 커브길 앞에 있던 어떤 식당에 많은 사람들이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던 모습을 본 적이 있다. 어떤 식당인가 하고 두리번 거리다 찾아낸 그 식당의 이름이 피자포피스(Pizza 4P’s)였다. 첫 날에는 아무것도 모르고 그냥 지나쳤지만, 숙소에 와서 찾아보니 베트남 전국에 지점이 있는 꽤 유명한 피자집이었다.  그래서 하노이에 있는 동안 한 번은 꼭 피자포피스(Pizza 4P’s)에 가보기로 했고, 결국 방문하게 되었다.

피자포피스에 가다

하노이 피자포피스(Pizza 4P's)
내가 주문한 반반 피자

지금까지 거의 대부분 베트남 현지식으로 식사를 때웠기에 오랜만에 양식으로 식사를 해보고자 피자포피스를 가기로 했다. 어제저녁에 오늘의 여행 스케줄을 짜던 중, 오토바이 투어를 마치고 올드타운으로 도착하는 것으로 생각을 하던 중, 피자포피스가 생각이 났고, 구글맵으로 찾아보니 예약이 가능한 식당이었다. 

미리 예약을 할까도 했지만 피자포피스에 오기 전, 오토바이를 타고 투어를 다녀왔는데, 그 투어가 언제 끝날지 몰라서 따로 피자포피스 예약은 하지 않았었다. 그래서 투어가 끝난 후 그냥 Walk in으로 피자포피스에 갔다. 식당은 비교적 점심시간이 조금 지난 시간임에도 꽤 붐볐고, 식당 앞에는 많은 사람들이 대기를 하고 있었다. 

미리 예약하기 혹은 Walk-in

나는 혼자 왔다고 말하고 식당 안에 있는 대기석에 앉아 대기를 했다. 직원이 곧 자리가 있을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운이 좋게도 혼자라서 그런지 많이 온 그룹 방문객보다 빠르게 자리가 나서 먼저 테이블에 앉을 수 있었다. 만약 여럿이서 함께 가야 한다면 미리 구글맵에 있는 예약 기능을 이용해 원하는 시간을 예약해서 가는 게 좋을 것 같았다.

혼자서 식당에 식사를 하러 갔을 때 좋은 점으로는 바 테이블이나 혹은 어디든 한자리만 있으면 자유롭게 앉을 수 있다는 점이다. 이번에도 2명이 앉기에 조금은 작아 보이는 2인용 테이블에 자리가 나서 나는 큰 기다림 없이 바로 2층으로 올라가 자리를 잡을 수 있었다.  

앉았던 자리와 메뉴

하노이 피자포피스(Pizza 4P's)
2층 테이블에 앉았다

운이 좋게도 2층에 있는 1층 주방이 내려다보이는 2인 식탁에 앉을 수 있었다. 1층에서는 피자를 만들어 화덕을 이용해 피자를 굽고 있었다. 나는 해산물 피자 반, 부라타 치즈가 올라간 살라미 피자 반이 들어간 피자 한 판과 바질이 들어간 조개 파스타를 주문했다.

피자포피스 메뉴
피자포피스 메뉴

외국 여행을 하면서 보면 메뉴판을 정말 잘 만들어 놓는 곳들이 있는데, 피자포피스 또한 그랬다. 영어로 되어있는 메뉴라서 조금은 어려워 보일 수도 있지만, 그림도 들어가 있고, 피자를 어떻게 주문할 수 있는지 설명도 들어가 있어서 주문에 큰 어려움은 없었다.

하노이 피자포피스(Pizza 4P's)
내가 주문한 반반 피자

피자포피스의 피자는 반반 주문이 가능한데, 피자 메뉴를 확인해 보면 각 피자별로 반 판 일 때 금액과 한 판 일 때 금액이 쓰여 있다. 나는 해산물 반, 부라타 치즈 피자 반을 주문했는데, 사진을 보고 ‘하프 앤 하프’라고 하면서 메뉴에 있는 피자 사진을 선택하면 웬만하면 반반 피자가 나온다.

하노이 피자포피스(Pizza 4P's)
피자를 만들고 있는 직원

주문을 하고 1층에서 조리하는 모습도 구경하고 오전에 찍은 사진도 구경하면서 음식을 기다렸다. 2층 난간 측 계단에서 내려다 본 1층에는 큰 피자 화덕을 중심으로 바 테이블이 만들어져 있었다. 바 테이블에 앉은 사람들이 즐겁게 피자와 파스타를 먹으며 식사를 즐기는 모습을 볼 수도 있어서 좋은 자리였던 것 같다.

내가 주문한 메뉴

하노이 피자포피스(Pizza 4P's)
하노이 피자포피스(Pizza 4P’s)

빠르지도 느리지도 않은 시간에 피자와 파스타가 모두 나왔다. 피자는 정말 도우가 얇지만 쫄깃했고, 위에 올라간 부라타 치즈는 퀄리티가 꽤 좋았다. 부라타 치즈를 자리에서 직원이 잘라주는데, 가지런히 잘라서 피자 위로 치즈를 펴줬다.

하노이 피자포피스(Pizza 4P's)
피자포피스 바질 페스토 파스타

진한 녹색의 조개가 많이 들어간 파스타는 맛이 아주 강렬할 것 같아 보였지만 보이는 색깔처럼 맛이 강렬하진 않았고, 조개가 많이 들어있어서 좋았다. 조개가 보기와 다르게 많이 들어있었는데, 조개 개체가 크지는 않아서 조개가 많이 들어있지 않았다면 굉장히 아쉬울 뻔했다. 다행히 넉넉하게 조개를 넣어줘서 면을 다 먹을 때까지 충분히 조개와 같이 먹을 수 있었다.

하노이 피자포피스(Pizza 4P's)
맛있는 녹색 바질 페스토 파스타

혼자이다 보니 금세 피자 대부분과 파스타를 다 먹었다. 양이 많지는 않을까 고민했지만, 그래도 피자만 먹기에도 아쉽고, 파스타만 먹기에도 아쉬웠기에 피자, 파스타 각각 하나씩 주문하길 잘한 것 같았다. 그리고 피자는 먹다가 남으면 포장을 해주는 곳들이 많기에 남으면 포장해가면 되겠다는 생각도 있어서 그렇게 주문하기도 했다.

식사를 어느 정도 배부르게 하니 역시나 피자가 3조각 정도 남았다. 피자 한 판과 파스타 1개를 혼자 먹기에는 역시나 양이 꽤 많았다. 직원에게  포장을 부탁하니 종이박스에 남은 피자를 포장해서 가져다주었다. 여러모로 서빙이나 포장 관련해서도 잘 대응을 해주는 식당이었다.  콜라, 파스타, 피자를 먹었다. 총 금액은 628,000동이 나왔다. 현지 물가에 비해서는 아주 비싼 편이 맞지만, 음식의 퀄리티와 양으로 비교해 보았을 때, 한국에서 비슷한 수준의 피자와 파스타를 먹었을 때의 금액과 비교하면 터무니없이 좋은 가성비였다. 

피자포피스 좋았던 점

하노이 피자포피스(Pizza 4P's)
피자포피스 화덕

피자포피스가 외국인 관광객으로써 좋은 식당이었던 이유는 가장 제일이 물론 맛이지만, 두 번째가 바로 영어로 대부분의 소통이 문제없이 진행될 수 있었던 점이었다. 처음 입구 리셉션에서 손님을 맞이하는 직원부터, 서빙을 하는 직원들도 모두 영어가 가능했고, 손님들에게 친절했다. 

메뉴에 대한 문의도 영어로 최대한 설명을 해주려고 노력하는 직원들이었다. 의사소통에 불편함이 없었다는 점이 별것 아닌 것 같아 보이지만 외국인 관광객으로써 피자포피스를 매우 편리하게 즐길 수 있었던 요인 중 하나다.

규모가 꽤 큰 3층 정도 되는 건물이었는데, 전체 건물을 모두 피자포피스가 이용하는 공간이었다. 에어컨도 시원하니 좋았고, 직원들도 친절했던 피자포피스에서 맛있는 피자, 파스타 식사를 마치고 천천히 걸어서 어젯밤에 야경을 찍었던 올드타운과 호안끼엠 호수 근처를 걸어서 숙소로 돌아가기로 했다.

마치며

피자포피스는 하노이 여행을 온다면 여행 기간 중 한 번은 들러보기에 좋은 식당이다.  베트남 음식으로만 끼니를 때워왔다면, 하루 정도 아주 좋은 퀄리티의 피자와 파스타를 한국보다 훨씬 괜찮은 금액대에 즐겨보는 것도 좋을 것이다. 

확인해 주세요

** 본 블로그 내 사진 및 영상에 대한 무단 이용 및 복제를 금지합니다.
** 본 블로그의 사진 및 영상을 무단 이용한 저작권에 위배되는 2차 편집을 금지합니다.
** 본 블로그의 사진 및 영상을 홍보, 상업적인 용도, 및 기타 어떠한 용도로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 위의 사항에 대한 위반 상황 발견 시, 경고 없이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습니다.
** 이미지 및 영상 사용에 대한 문의는 댓글 혹은 이메일(journeytellers@gmail.com)로 부탁 드립니다.